2018년 2월 8일 목요일

우리카지노 먹튀없이 안전한 놀이터입니다.

우리카지노 먹튀없이 안전한 놀이터입니다.




www.a4885.com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주)가 제주신화역사공원에 대형카지노 설치를 위해 제주특별자치도에 변경허가를 신청하고 조만간 도의회 의견수렴 절차가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시민사회단체가 제주도의회에 카지노 확장이전 '불허' 의견을 제시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도내 1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9일 성명을 내고 "제주도의회는 랜딩카지노 확장 이전 '불허' 의견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들은 "제주신화월드는 부동산 개발업체인 홍콩 란딩그룹의 자회사인 람정제주개발이 2조원을 투자해 개발하는 복합리조트 단지로, 람정측이 이미 밝혔듯이 복합리조트의 핵심 시설이자 주 수입원은 '카지노'"라면서 "제주의 허파인 곶자왈을 파헤쳐 개발하는 신화역사공원에 대규모 카지노시설을 설치하는 것은 제주 신화와 역사를 주제로 한 본래 사업 취지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청정과 공존이라는 제주의 미래 핵심 가치에도 역행하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 논란의 핵심은 카지노의 대규모 확장 이전 문제"라면서 "랜딩카지노를 이전할 경우 영업장 면적은 기존 803㎡에서 5582㎡로 7배 가까이 커지게 된다. 누가 보더라도 지나칠 정도로 과도한 면적 변경"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들은 "뿐만이 아니라 현재 제주신화월드 내 위락시설 구역으로 지정된 면적만 1만683㎡에 달한다"면서 "다시 말해 카지노 이전 허가를 받게 될 경우 추후 카지노 면적을 더 확장할 수 있다는 얘기"라고 우려를 표했다.
또 "랜딩카지노의 대규모 확장 이전 계획은 단순히 랜딩카지노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면서 "제주도가 이번 랜딩카지노의 확장 이전 허가를 내 줄 경우 카지노 대형화의 물꼬를 터주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경계했다.
이어 "이미 도내 8개 카지노 중 6개가 해외자본에 넘어간 상태로, 기존 우리카지노 를 인수한 해외자본들은 카지노를 포함한 복합리조트 개발을 노리고 있다"면서 "실제로 제주시 노형동 일대에 들어서는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비롯해 애월읍 금악리 일대에 신화련 금수산장, 평화로변에 있는 옛 르네상스 호텔 등이 카지노 복합리조트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들은 "만약 랜딩카지노 확장 이전이 현실화될 경우 이를 시발점으로 대규모 카지노들이 우후죽순 들어서는 것은 시간 문제"라면서 "이렇게 될 경우 카지노 대형화 경쟁을 부추김으로써 제주는 말 그대로 '카지노의 천국'이자'도박의 섬'으로 전락하고 말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람정제주개발은 도민 고용', '지역사회와의 상생'운운하더니 이제와서 카지노 확정 이전이 뜻대로 되지 않자'일자리'를 볼모로 카지노 이전 허가를 압박하고 나섰다. 이는 도민사회를 겁박하는 반사회적 행태"라면서 "제주도가 이렇게 오만하고 무책임한 해외자본에게 최고의 돈벌이가 될 수 있는 카지노 이전 허가를 내 준다면 도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 단체들은 "이제 도민사회가 주목하는 것은 랜딩카지노 확장 이전에 대한 도의회의 입장으로, 도의회 의견이 법적 구속력은 없다고 하지만 제주도가 정책 결정을 내리는 데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면서 "우리는 도의회가 '평화의 섬'을 지향하는 제주가 더 이상 카지노의 무분별한 확장을 통해'도박의 섬'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랜딩카지노 확장 이전 신청 건에 대해 단호하게 '불허' 의견을 낼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약 도의회가 카지노의 과도한 면적 변경을 제한할 수 있도록 관련 조례까지 개정해 놓고 정작 본인들은 무책임하게 '허가' 의견을 낸다면 이는 이율배반적인 행위이자 도민사회를 우롱하는 일"이라면서 "이럴 경우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심판받을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랜딩카지노 변경허가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는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스포츠위원회(위원장 김희현)는 9일 카지노 이전을 신청한 제주신화월드 내 호텔앤리조트 현장을 방문한다.
이어 오는 12일 상임위 회의을 열고 '랜딩카지노 영업장 소재지 변경 및 영업장 면적 변경허가 신청에 따른 의견 제시의 건'을 상정, 심의할 예정이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